제주 드림타워, 수익구도 안정적…분쟁걱정 없어요

“객실·부대시설 등 통합운영으로 분쟁소직 없애”
기사출처 : 미디어 펜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최근 제주지역 분양형 호텔이 투자자와 운영사간의 분쟁이 잇따르면서 수익구도 안정성이 부각되고 있다.

지난 2014년0을 전후로 분양형 호텔이 우후죽순 들어서면서 약정 수익금 미지급이나 임금체불, 공사비 미지급 등 각종 분쟁이 끊임없이 발생하는 등 수익성 문제가 부각되고 있는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제주지역에서 분양형 호텔 관련 분쟁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1월 제주지방법원이 파산절차 개시결정을 내린 R호텔은 최근 임금체불 혐의로 검찰조사를 받는 중인데다 분양자들과도 법정 분쟁이 분쟁을 벌이고 있다.

또 지난 2015년 8월 제주시 조천읍에 들어선 293실 규모의 D호텔의 경우 연간 7%대의 수익을 보장하는 조건으로 분양됐지만 3개월만 수익금이 배당됐고, 그 이후 배당금이 줄거나 중단돼 투자자와 운영사가 마찰을 빚고 있다.

지난 2016년 6월 서귀포시에 들어선 342실 규모의 A호텔 역시 1년 동안 확정수익률로 분양가의 10%, 이후 5년까지 5%를 보장하는 조건이었지만 영업난을 겪으면서 투자자들에게 수익금을 정상적으로 지급하지 못하면서 투자자들과 운영사간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일반적인 분양 호텔의 경우 사업 전반을 담당하는 시행사와 준공을 담당하는 시공사, 준공 후 운영만을 담당하는 운영사로 구성돼 있어 수익과 관련한 책임 주체 파악이 어렵다는 점이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여기에 규모도 100~500실 안팎의 소규모로 부대시설도 미흡해 운영수익을 객실 운영에만 의존할 수 밖에 없어, 객실가동률이 낮아질 경우 투자자들에게 보장 하기로한 수익을 지급하기 어려워 지게 된다.

업계 전문가는 “최근 문제가 발생한 분양형 호텔들은 수익구도가 객실에 의존할 수 밖에 없고, 수익배분과 관련해서도 책임소재가 명확하지 않다”며 “투자자들은 시행과 시공, 운영주제는 물론 수익구조가 얼마나 안정적인지를 꼼꼼히 확인한 후 투자에 나서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러한 가운데 분양형 호텔과는 다른 형태의 수익구조를 선보이는 제주 드림타워<조감도>가 주목을 받고 있다.

제주 드림타워는 5성급 호텔 750객실과 호텔레지던스 850객실, 제주 최대규모 쇼핑몰, 11개 레스토랑과 바, 호텔부대시설 등을 단일 사업자인 롯데관광개발이 직접 소유하고 통합 운영해 여기서 발생한 전체 운영수익중에서 호텔레지던스 수분양자에게 약속한 확정수익을 우선 지급하는 방식이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시설들도 별도 법인을 만들어 분리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롯데관광개발이 통합 운영을 통해 다양한 수익구조를 갖고 있어 호텔레지던스의 운영성과와는 상관없이 최대 6%의 확정수익을 국내 최대기간인 20년간 지급하기로 했다.

제주 드림타워 분양 관계자는 “지난 2016년 기준 제주도 내 호텔 객실 가동률을 보면 특1급 호텔(5성급)인 호텔신라제주와 롯데호텔제주의 경우 각각 85.94%, 76.95%로, 제주도 전체 객실가동률 63.58%보다 훨씬 높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호텔신라제주와 롯데호텔제주의 1박 평균 금액과 객실가동률을 고려했을 때 객실 운영수익만으로도 수분양자에게 확정수익 지급이 가능하다”며 “여기에 레스토랑과 바 등 다양한 부대시설까지 갖추고 있어 수익금 지급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호텔브랜드도 아시아에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그랜드 하얏트’라는 점도 안정성을 높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얏트 그룹은 그랜드 하얏트, 파크 하얏트, 하얏트 리젠시 등 13개의 고급 호텔브랜드를 보유하며 세계적으로 700개 이상의 호텔을 운영 중이다. 특히 아시아에서만 127개의 호텔이 운영되고 있어 인지도가 높은데다 그 중에서도 중국을 대표하는 초고층 건물들에 하얏트 호텔들이 조성되고 있다.

실제로 중국 최대 경제중심지인 상하이 지역에서만 6개 호텔을 운영되고 있고, 상하이 3대 초고층빌딩인 진마오타워(421m)와 상하이 월드파이낸스센터(492m) 최상층부에 각각 그랜드 하얏트 상하이와 파크 하얏트 상하이가 운영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1978년 남산에서 문을 연 최고령 호텔 그랜드 하얏트 외에 하얏트 리젠시 제주(1985년), 그랜드 하얏트 인천(2003년), 파크 하얏트 서울(2005년), 파크 하얏트 부산(2013년) 등 현재 5개 호텔이 운영 중이다.

제주 드림타워의 경우 사업주체가 안정적인 회사로 구성된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시행사인 롯데관광개발은 1971년 설립 이후 인아웃바운드 여행업과 크루즈 여행업, 면세점 사업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해온 업계최초 코스피 상장사이다. 녹지그룹은 중국 최대 부동산개발회사로, 상하이시가 51% 지분을 소유한 국영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시공을 맡은 중국건축(CSCEC)은 중국정부 소유 3대 공기업 중 하나로 지난 2016년 미국포춘지가 선정한 500대글로벌 기업중 27위에 오른데 이어 지난해에는 세계 24위로 3계단 상승해 가치를 검증 받은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드림타워 측은””공사비를 못 받더라도 자체 자금으로 무조건 건물을 완공하는 책임준공 확약과 착공 후 18개월 동안 공사비를 청구하지 않는 18개월 외상공사를 제공하기로 해 사업의 안정성을 더욱 높였다”고 밝혔다.

제주 드림타워 홍보관은 제주시 노형14길 14 3층에 위치해 있다.
[미디어펜=김병화 기자]

기사출처 : 미디어펜